2008년 1월 22일 화요일

터미네이터를 찍은 SFXn

최근의 펜탁시안(펜탁스 카메라를 사용하는 사람들)중에는 예전의(필카시절의) 렌즈를 사용하기 위해 펜탁스의 DSLR을 구입하는 사람이 많습니다만. 제 경우 DSLR을 먼저 사고 필름카메라를 경험하고 싶어 SFXn을 무척 헐값에 중고 구매 하여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20년 전에 나온 필름 바디임에도 최근의 AF렌즈!와 스트로보가 당연스레 호환됩니다. 펜탁스의 하위 호환성에 박수를!!
{wp-gallery-remote: gallery=0; rootalbum=7657; showalbumtitle=false; showsubalbums=true; showimagesheader=false; imagefilter=include:17820,7787,7676,7730;}

"터미네이터2:심판의 날" 을 다시보던 중 바로 그 SFXn이 눈에 띄어 화면을 캡쳐했습니다.



쇼윈도 밖으로 던져진 터미네이터를 지나가던 사람이 촬영하고 있습니다. 사진에선 들리지 않지만 -당시로선- 초고속 초당2연사 소리가 우렁차게 울립니다. '찰칵 찰칵 찰칵 찰칵 찰칵 찰칵 찰칵 찰칵 찰칵 찰칵 찰칵 찰칵~'
sfxn_in_t2_01.jpg

SF시리즈가 다 비슷하게 생겼지만 초당2연사로 미루어 SFXn이 맞다고 생각됩니다. 붉은 넥스트랩에 PENTAX문구가 선명하네요.

sfxn_in_t2_02.jpg
넋을 놓고 셔터를 누르고 있다 보니 필름 한 롤을 다 소진한 촬영남. 필름값 걱정으로 표정에 근심이 가득합니다.ㅎㅎ

SF영화에 SFXn이라니 펜탁스의 앞을 내다 본 네이밍 센스 였을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