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23일 화요일

[DIY-PCB] 에칭용액 만들어 쓰기

PCB 에칭 용액으로 전자부품상에서 파는 "에칭파우더"를 물에 타서 쓰고 있었는데, 이 용액의 정체가 궁금하기도 하고 너무 빨리 수명이 다 되는 것 같아 대체 용액을 알아보던 중, 여기서 직접 만드는 방법을 찾아 시험해 보았습니다.


링크에 따르면 에칭파우더로 만든 용액은 황산나트륨인 것 같네요. (에칭 후 파란색이 됨)


그건 그렇고, 여기서 만들어 볼 용액은 "과산화수소+염산" 입니다. 다소 위험한 36%염산 용액을 사용하며 용액 제조시 염소 기체가 발생할 수 있어서 주의가 필요하지만, 데우거나 흔들 필요 없이 10분안에 뚝딱하고 에칭이 되는 강력한 용액을, 싸고 쉽게 구할 수 있는 것들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입니다.


!! 환기가 되는 실외에서 작업할 것을 강력히 권합니다 !!


그럼 시작해 볼까요.


0. 준비물




  1.  염산 36% 용액 : 화공약품 상가에서 신분증 검사후 구입 (1리터 5천원)

  2. 과산화수소 35% : 약국에서 구입 (250ml 300원)

  3. 분리수거날 버려지는 적당한 플라스틱 통


 


진한 염산을 구입해 본 적이 없어서 난감했는데 공구상가에 위치한 화공약품상가에서 '이 새퀴 사고치는거 아냐?' 라는 의심의 눈초리와 염산을 어떤 용도로 쓸 지 알려주고, 신분증 검사를 거치면 쉽게 구입 가능했습니다. 1리터까지 필요 없었는데 파는 최소단위가 그랬습니다. 과산화 수소는 약국에 널렸구요. (사진에 보이는 정제수는 여기서 안씁니다. 다른 용액을 만드는데 써 봤는데 성능이 시원찮아서요.)



1. 조제 


 


과산화 수소 : 염산 = 2 : 1 의 비율로 섞습니다. 용액이 강력하므로 에칭파우더 용액의 1/3 정도면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제 경우 과산화 수소 200ml 염산 100ml를 섞었습니다. 그럼, 에칭용액 300ml가 되겠죠? 그런데 해 보니 그 반만 있어도 충분했을 것 같았습니다.


바람을 등지시고, 반드시 과산화수소에 염산을 섞어야 하고, 염산은 천천히 섞습니다. 위 사진은 나쁜 예로, 천천히 섞기 위해서 빨대같은걸 이용해 염산을 흘려 섞으시는게 좋습니다. 화학시간에 유리막대를 사용했던 것 처럼요.


참. 실수로 반대의 비율로 섞어 봤는데, 기체(염소!!)가 펑펑 생성되더군요. 위험합니다!!


 


2. 에칭시작


용액은 처음에는 누리끼리한 색이었다가, 에칭이 진행됨에 따라...



점점 녹색으로 변해 갑니다. 


 


더 진해 졌죠?


 


뚝딱 하고 에칭이 끝납니다. 용액을 데울 필요가 없다는게 정말 좋네요.


계속 쓰다보면 검은색으로 변하고, 이 때 과산화 수소를 조금 더 넣어주면 다시 색깔이 녹색으로 돌아와서 무한대로 쓸 수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구리가 녹아 있는 상태가 염화제2구리 용액이 된 상태인데... 일단 그렇게 까지는 안 써본고로 기회가 되면 다음에 설명을 올리도록 하죠.


 


3. 폐기하기


아직 더 쓸 수 있는 애칭액이지만 폐기과정을 해 보고 싶어서 해 봤습니다. 에칭액은 금속을 부식시키기 때문에 하수구에 버리는건 좋은 생각이 아닙니다. 에칭파우더의 경우 중화제를 섞어서 버리는게 정석인데요, 이 중화제의 가격이 또 만만찮은지라 잘 안 쓰게 되더군요.


다행히 이 에칭용액의 경우 싸고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중화제로 고체화 하여 버릴 수 있습니다. 바로...



베이킹파우더에요. 150g 한 봉지에 300원으로 집 앞 슈퍼에서  구입했습니다. 부풀어 오르는 특성이 있어서 천천히 섞어야 해요. 참을성 없이 마구 부었더니...


 


부글부글 올라오네요...  열이 나지는 않습니다.



거품을 제거하려구 휘휘 저어 봅니다. 휘~ 휘~ 


 


꾸엑. 그러면 안되는 군요... 부글부글부글 -_-;;



한동안 놔 두니 거품이 가라앉았습니다. 그 상태로 2주(2주가 걸리는게 아니라 다른일에 바뻐서 방치)를 두었더니 위의 상태가 되었어요. 밑에 침전된 층이 있긴한데 위에 액체가 남아 있는걸 보면 아무래도 베이킹 파우더를 덜 부은 것 같아서 한 봉 더 땃습니다. +300원 :)


 


또 부글부글 올라 오려고 하네요...


 


에라모르겠다 펑펑 부었습니다. -_-;; 그리고 일주일 후



위에 안 섞인 베이킹 파우더를 부어 걷어 내 보니 두번째 부은 부분은 청록색으로 변해 있었습니다.


 


그 밑에 침천되었던 부분은 연두색으로 꽤 딱딱하게 굳어 있네요. 딱딱한 걸로 긁어 보았씁니다. 


 


연두색 덩어리 들이 1차 침전물?이고 청록색 가루들이 2차 침전물 에칭을 더 진행해서 용액이 검어 졌었다면 색깔이 이것과는 다르게 될 것 같다는 예상을 해 봅니다.


아무튼 이렇게 성공적으로 고체화 하여 폐기할 수 있었습니다.


끝! 참. 플라스틱 용기도 같이 버렸어요.

댓글 8개:

  1. 우호~~~ 드뎌 용액 관련 내용을 적어주셨군요. 지금 회사가 좀 바빠서 아직글을 완성 못하고 있는데 이거도 포함해서 한꺼번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글 퍼가도 되죠? :)

    답글삭제
  2. instructables에도 있던데 확실히 효과가 좋군요.
    저도 해보고 싶지만 보유중인 염화제2철 2리터를 일단 다 써야...^^;

    답글삭제
  3. digitypo 님/ 네~
    pashiran 님/ 요샌 되려 염화제2철용액을 구하기가 어려워 졌어요. T-T 참. 이 용액으로 스펀지 부비부비도 되긴 하는데, 담궈서 냅두는 것 보다 빨리 되지는 않더라구요.

    답글삭제
  4. 또다른 수아아빠2011년 1월 20일 오후 5:50

    딴지는 아니구요. 염화제2철용액이 구하기 더 힘들진 않습니다. 여전히 화공약품점에 가면 아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합니다. 스펀지 신공이 더 빨리 되지 않는다는 데에는 저도 1표 던집니다.

    답글삭제
  5. 또다른 수아아빠2011년 1월 21일 오전 10:10

    전남 광주의 경우 2011년 현재 남성화공약품에서 1리터에 3,000원에 공업용 원액을 구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곳 역시 큰 통에서 덜어내어 판매할 것입니다. 이걸 한자로 소분한다고 하더군요.

    답글삭제
  6. 안녕하세요.
    이포스팅 본지는 오래되었는데, 한 10년 사용해 오던 염화제이철이 이젠
    힘이 딸리는 것 같아서 만들어 볼까 하고 있습니다.
    이 용액은 손에 닿아도 해가 없을까요 ?
    취급시 주의점이 궁금합니다..

    참고로 염화제이철 부비부비는 용액이 늙어서 인지 한 25분 이상 문질러야
    하더군요. 에칭이 되긴 하고, 늙은 용액이 1시간10분 이상 걸리니,
    에칭시간이 빠르긴 하더군요. 다만 비닐장갑 좋은거 써야합니다.
    받침손에 조금씩 새네요..ㅠ.ㅠ

    답글삭제
  7. 털보네i 님/ 우와 염화제이철은 10년이나 쓸 수 있군요! 전 이 용액을 다 쓰면 염화제이철을 구해서 써 볼까 합니다. 온라인에서 구하기 힘들다는 점 말고는 싸고 안전해서 좋은 것 같아요.

    이 용액은 엄청 강력해서 손바닥 만 한 보드도, 요즘은, 병뚜껑으로 2 + 1 만큼만 조제해서 플라스틱 접시에 에칭하고 폐기하는 식으로 하고 있습니다.

    맨 손으로 절대 하지 마세요. 전 항상 라텍스 장갑 끼고 작업했습니다. 혹시 그냥 해도 괜찮을지도 모르겠지만 허허.. 감히 장갑을 벗을 생각이 안 들던데요...

    염산이 엄청나게 냄새가 나고 조제한 용액에서도 꽤 냄새가 나는 편이라 (아마 몸에도 안 좋을 듯) 실내에서 작업하기 (위험하기도 하고) 어렵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냄새 때문에 용액을 많이 만들었다면 보관하기도 번거롭습니다.

    요약하면 실외에서 작업이 가능한 경우라면 가장 좋겠고, 아니라면, 빠른 에칭 시간 대신 취급하기 번거롭습니다.

    답글삭제
  8. 염산이니 손에 닿으면 안됩니다.

    답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