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9월 14일 화요일

그린박스 5/6 - 조립!

드디어 조립 입니다!



두둥!! 쌍팔스러운 칼라매치가 눈부시게 아름답네요. (엔지니어에게 디자인을 맡기지 마세요..)


전면 패널에 아나로그게에지, CLCD, 스위치들, LED들 그리고, 아두이노기반의 서버 모니터 보드를 붙입니다.



예전에 실패 했던 서버 모니터 보드는 USB2Serial을 제외한 채로 다시 만들었습니다.



배선 배선! 으쌰 으쌰!! 이게 돌아 갈까...



그전에 만들었던 DC2DC 역시 열이 펑펑 나는 7805를 빼고, 12V 아답터를 바로 쓰도록 다시 만들었습니다. 모르고 깨방정 떨었었는데, 12V 3A정도 아답터면 충분하네요. ㅎ


케이스에 넣기 전에는 잘 되던 DC2DC가 열받아 멈추는 현상이 발생하여, 지지판 (다행이 철판이네요)에 레귤레이터들이 닿아 방열되도록 바싹 붙여 주었습니다.



모니터 보드의 아두이노에는 일단, 세 개의 온도 센서에서 읽은 CPU, DC2DC, 케이스의 온도를 CLCD에 뿌려주는 스케치를 심었습니다. 사진에선 각 32도, 36도, 25도 정도로 유지되고 있네요.



사용된 회로도, 아트웤 및 캐드파일은 다음 링크에 모여 있습니다:



http://web.suapapa.net:8080/svn/HW/HomeServer/



이것으로 하드웨어 준비는 끝. 



이제부터는 소프트웨어의 영역으로 넘어갑니다.